매일성경
묵상나눔 게시판

20210107 - "진정한 회개"(눅3:1~14)

세례요한 당시 제국을 한 손에 쥔 로마황제 그리고 각 영토를 장악한 총독과 분봉왕들은 어머어마한 권력을 행사할 수 있었던 사람들이었습니다. 로마의 통제를 받긴 하였지만 유대의 대제사장들의 힘도 대단했습니다. 그 해의 대제사장은 산헤드린, 곧 공의회의 의장이었습니다. 때로는 그들의 말 한 마디에 사람의 목숨에 달려있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당신의 말씀을 그들의 입에 두지 않으셨습니다. 광야에서 지내고 있던 세례요한의 입에 두셨습니다. 천지를 창조하신 말씀, 역사 속에서 일을 지어 성취하시는 말씀입니다. 그렇습니다. 자기를 비우고 겸손하게 당신의 말씀에 귀를 기우렸던 세례요한을 하나님께서는 광야의 소리로 세우셨습니다.

요한은 세례를 받으러 나아오는 무리를 향해 "독사의 자식들"이라고 일갈했습니다. 진정한 회개를 촉구한 것입니다. 회개의 합당한 열매를 맺지 않고서는 자기를 아브라함의 자손이라고 하는 것은 의미가 없음을 말한 것입니다.

진정한 회개는 삶의 변화를 수반합니다. 옷 두 벌 있는 자는 옷 없는 자에게 나눠주고, 먹을 것이 있는 자도 그렇게 하는 것입니다. 세리들은 부과된 것 외에는 거두지 말아야하며, 군인들은 자기들의 힘을 믿고 사람에게서 강탈하지 말며 거짓으로 고발하지 말고 받는 급료를 족한 줄로 아는 것입니다. 무슨 대단한 일을 하라는 것이 아니라, 당연한 일을 하라는 것입니다. 당시의 세리와 군인들은 정직하게 행하기만 해도 먹고 사는 데에 큰 문제가 없었습니다. 권력을 살짝 이용하기만 하면 자기 주머니에 돈이 두둑하게 들어왔기 때문에 더 많은 욕심을 내었던 것이었고, 그 결과로 오는 고통은 오롯이 약자의 몫이었던 것이지요.

하나님의 말씀이 늘 내 입을 통해 선포되기를 간절히 소원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광야의 영성을 늘 견지해야하겠습니다. 자꾸 편해지려하고 내 영광을 드러내려 할 때 더 이상 하나님의 말씀은 나의 입에 머물 수가 없을 것입니다. 회개의 합당한 열매를 맺어야하겠습니다. 무슨 대단한 것이 아니라, 극히 당연한 것을 하는 자리로 돌아 가야하겠습니다. 이때에 하나님의 영광은 부족한 나를 통해 나타날 줄 믿습니다.
작성자
이인호
작성일
2021-01-07 11:59
조회
51
전체 1

  • 2021-01-07 16:49

    세례 요한이 광야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선포 할 때
    큰 무리가 광야로 향해 나온 것을 보면
    당시 사람들이 영적으로 정말 갈급해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회개에 대해 물어 보고, 세례를 받고, 세례 요한이 요구한 사항들을
    지키겠다는 결심도 했을 것 같습니다.

    시대적 배경 때문이었을까요?
    아니면 진정한 하나님의 말씀이 선포 되었기때문일까요?

    어느 교회에 인원이 늘어 나지 않고 있다면
    그 것은 진정한 하나님의 말씀이 선포되지 않아서 일까요?
    아니면 사람들이 영적 갈급함이 없어서 일까요?

    세례 요한이나, 예수님을 많은 무리 들이 따랐지만
    결국 그 무리들은 예수님을 죽이라고 울부짖는 폭도가 되고 말았죠.

    그렇다면, 많은 무리가 모여 들었던 것은 복일까요? 화일까요?

    오늘은 갑자기 이런 질문들로 머리가 복잡해집니다.

    // 길가에 교회를 위해 기도하기


온라인 헌금 계좌 안내
농협 100054-55-001851
(예금주 길가에교회)

*계좌이체시 헌금을 구분해주시고 주민번호 뒷자리를 써 주세요.

(예: 십일조헌금: 십+
     주민번호 뒷자리
     주일헌금: 주+
     주민번호 뒷자리
     감사헌금: 감+
     주민번호 뒷자리
     선교헌금: 선+
     주민번호 뒷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