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성경
묵상나눔 게시판

20201009 - "가짜와 진짜"(고후11:1~15)

바울은 "하나님의 열심"으로 고린도교회 성도를 위하여 열심을 내었습니다. 열심의 근원이 무엇인지 한시도 잊지 않았던 것이지요. 그 열심은 마치 남녀를 중매하듯이 성도를 그리스도와 한 몸이 되게 하는 일을 위한 것이었습니다(2). 이 과정에서 그는, 그들이 다른 예수, 다른 영, 다른 복음을 용납하지 않도록 주의를 환기시켰습니다(4). 왜냐하면 비슷하게 보이지만 가짜가 많기 때문입니다. 조화가 생화보다 더 진짜 같이 보이도록 만드는 세상입니다.

바울은 자기가 말 주변이 없다는 것을 인정했습니다(6). 고린도교회 성도도 그렇게 느꼈고 그것이 그를 별로 매력적으로 보이지 않게 하는 것도 알았습니다. 그리고 늘 자기를 낮추고 드러내려 하지 않았기 때문에 별로 존재감 없이 보였으리라는 것도 잘 알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바울은 언제나 자기보다 하나님의 복음이 드러나도록 하는 일에 온 마음과 삶을 쏟았습니다(7). 바울은 마게도냐 교회들이 보낸 선교헌금으로 사역 비용을 보충하면서 고린도교회에 폐를 끼치지 않도록 조심을 했습니다(9). 반대자들은 이것을, 바울이 고린도교회와 유대감을 갖지 않고 사랑하지 않는 거라고 비난을 했습니다(12). 마음이 뒤틀리면 이래도 비난, 저래도 비난합니다.

바울은 교회를 어지럽히는 자들을 거짓 사도, 속이는 일꾼, 그리스도의 사도로 가장하는 자들이라고 단호히 지적합니다(13). 심지어 사탄의 일꾼인 그들은 의의 일꾼으로 가장하는 자들이라고까지 합니다(15). 양의 탈을 쓴 이리들이 지금도 많습니다. 말씀과 기도에 깨어있지 않으면 속아 넘어가기 쉽습니다. 눈과 귀에 당장 그럴 듯하게 들어오는 것으로 판단할 것은 아닙니다. 나무는 그 열매로 압니다. 열매는 금방 열리지 않습니다. 인내심을 갖고 주시해야할 이유입니다.
작성자
이인호
작성일
2020-10-09 12:20
조회
45
전체 1

  • 2020-10-09 12:37

    - 알곡과 가라지의 비유
    - 사도행전 4장 율법사 "가말리엘"의 결정
    - 예레미야의 예언

    현재는 진짜와 가짜가 잘 구별되지 않지만, 언젠가 진위가 가려지고,
    그 결과는 역사를 통해 나타났었던 것 같습니다.

    이 세상에서 진위가 가려지지 않더라도, 하나님 나라에서는 모든 것이 명명백백 드러날 것입니다
    역사와 하나님 나라에서 나타날 진실을 바라보며... 오늘도 전진하고 싶습니다.


온라인 헌금 계좌 안내
농협 100054-55-001851
(예금주 길가에교회)

*계좌이체시 헌금을 구분해주시고 주민번호 뒷자리를 써 주세요.

(예: 십일조헌금: 십+
     주민번호 뒷자리
     주일헌금: 주+
     주민번호 뒷자리
     감사헌금: 감+
     주민번호 뒷자리
     선교헌금: 선+
     주민번호 뒷자리)